Home > 어린이 책 > 도서정보

우리 나름대로 얘기하는 방식이 있어요

 

 지은이 | 채인선 글 / 김은정 그림 / 신남식 감수

 출간일 | 2014년 5월 30일

 판   형 | 228*288 양장

 분   량 | 48쪽

 ISBN   | 978-89-98465-25-4 77810

 정   가 | 12,000원

 적립포인트 | 정가의 5%(600원)

   

동물에게 배워요 시리즈

어른이 되는 건 쉬운 일이 아니에요

위험이 닥쳐도 걱정할 것 없어요

내가 이렇게 생긴 건 이유가 있어요

엄마 아빠는 우리를 사랑해요

서로 도우며 살아요

엄마아빠의 사랑으로 태어났어요

누구에게나 집은 필요해요

신 나게 노는 것도 중요해요

우리 나름대로 얘기하는 방식이 있어요


동물들의 의사소통을 보며 마음 나누기의 가치를 배워요!

이 책에서 동물에게 배우는 가치는 마음 나누기입니다. ‘마음 나누기란 상대방이 기쁘면 나도 같이 기쁘고 상대방이 슬프면 나도 같이 슬퍼지는 것입니다. 서로 마음을 나누려면 의사소통을 잘해야 해요. 그래야만 서로의 마음을 알고, 이해하며, 사랑할 수 있으니까요.

세상의 모든 동물들은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의사소통을 하면서 살아갑니다. 아무와도 말을 나누지 않고 혼자 사는 동물은 없답니다. 소리, 동작이나 몸짓 등으로 자기의 마음과 뜻을 전달하지요. 상대방과 의사소통이 잘 되지 않으면 마음을 나누기 힘들어요. 동물들이 각자 나름대로의 방식으로 얘기하는 것처럼 우리도 상대방에게 자신의 의견을 잘 전달하는 방법을 알아야 해요. 그게 관계의 시작이랍니다!

사람과 동물의 평화로운 공존을 담아낸 동물 가치 그림책 시리즈’!

동물에게 배워요시리즈는 160여 마리의 동물의 일생을 10가지 주제와 가치로 풀어내며 인간의 삶을 조명할 수 있도록 기획된 국내 창작 그림책입니다. <우리 나름대로 얘기하는 방식이 있어요>는 동물들이 다양한 의사소통을 통해 서로 마음을 나누는 모습을 담고 있습니다. 나무속이나 땅속을 뚫고 지나가는 초음파로 이야기하는 박쥐, 요란하게 떠들며 이야기하는 오리와 거위, 여럿이 함께 울부짖는 늑대, 깜박이는 불빛으로 신호를 보내는 반딧불이처럼 의사소통의 방법은 저마다 달라요. 하지만 모든 동물은 어떤 방식으로든 상대방을 느끼고 소통하며 살아갑니다. 그건 바로 각자의 마음 속 깊이 사랑의 감정이 흐르고 있기 때문이에요.

이 책을 통해 서로 이야기를 나누고 마음을 나누는 것이 관계를 맺고 함께 살아가는 데 얼마나 중요한지 알게 될 거예요. 지금까지 아이들에게 동물의 생김새나 생태적 특징만 이야기해 주었다면, 이제 이 책을 통해 동물의 삶을 보여 주세요!

독후 활동지와 생생한 그림의 동물카드 수록!

동물에게 배워요시리즈에는 독후 활동지동물카드가 실려 있습니다. 아이들은 책을 읽고 나만의 가치사전을 만들며 즐거운 가치 놀이를 할 수 있어요. 또 선명하고 생생한 사진의 동물카드를 가지고 수수께끼 놀이 등 다양한 독후 활동을 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어떻게 읽고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지, 시리즈 전체의 주제와 가치에 대한 친절한 가이드도 실려 있습니다. 단순히 한 번 보고 마는 그림책이 아니라 두고두고 가치를 새기며 활용하는 좋은 그림책입니다.

>> 출판사 서평

- 이 시대의 아이들에게 어떤 이야기를 들려주어야 할까요?

이 시리즈의 기획은 어른들이 아이들에게 어떤 이야기를 해 주어야 하는가에 대한 소명과 책임감을 바탕으로 시작되었습니다. 저자는 인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가에 대한 물음으로부터 아이들에게 어떤 답을 들려주어야 할지에 대해 오랜 시간 고민한 끝에 동물에게 배워요시리즈라는 결과물을 얻어냈습니다.

동물은 아주 오래 전부터 우리와 함께 살아온 우리의 가장 가까운 이웃입니다. 사람들은 동물에게 많은 것을 배워 왔고 지금도 배우고 있으면서도 동물의 아름다운 가치를 외면해 왔습니다. 오히려 사람들의 편의에 따라 해로운 동물과 이로운 동물로 나누고 이용 가치에 따라 동물을 대해왔을 뿐입니다.

생명에 대한 시선이 바뀌지 않으면 아이들의 미래 역시 밝을 수 없습니다. 환경의 소중함을 모른다면 모두 함께 자멸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런 시점에서 아이들에게 생명의 소중함을 알려주는 일보다 더 시급한 일은 없다고 저자는 말합니다. 이 시리즈가 그 출발점이 될 것입니다. 그와 더불어 인간이 동물과 함께 어떻게 더불어 살아가야 할지에 대해 생각해보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 왜 동물 이야기인가요?

인간의 삶을 이야기하기 위해서는 동물들의 삶을 들여다보지 않을 수 없습니다. 특히 아이들에게 동물을 주인공으로 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것은 매우 큰 의미가 있지요. 아이들은 어른들처럼 동물을 이용하거나 자신의 소유로 생각하지 않으며, 백지 상태의 시선을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아이들에게 동물을 동등한 생명체로서 소개해줄 때 동물에 대한 가치관과 시선은 완전히 새로울 수 있습니다.

탄생에서 죽음까지 동물의 삶은 사람들의 삶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성장의 과정, 생존의 방법, 개성, 부모의 사랑, 가족과 집, 공생, 놀이, 의사소통의 단면들이 동물의 삶 속에도 그대로 녹아 있기 때문입니다. 동물의 삶을 들여다보는 것은 곧 우리 삶을 들여다보는 것과 같습니다.

지금까지 아이들에게 동물의 생김새나 생태적 특징만 이야기해 주었다면, 이제 이 책으로 동물의 삶을 보여 주세요. 사람의 시선에서 보는 모습이 아닌, 자연 속에서 함께 살아가는 이웃으로 동물을 만날 수 있을 것입니다. 아이들은 동물의 삶 속에서 세상을 배울 것입니다. 또한 생명의 소중함과 가치, 자연의 아름다움, 그리고 우리가 모두 함께 평화롭게 살아가는 법에 대한 의미를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 본문 미리보기


 


| 채인선

1996년 창비에서 주관한 제1좋은어린이책원고공모에서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당선작인 전봇대 아저씨를 비롯해내 짝꿍 최영대》《시카고에 간 김파리》《아빠 고르기》《민지와 다람쥐등의 동화책과 손 큰 할머니의 만두 만들기》《딸은 좋다》《나는 나의 주인》《도서관 아이》《동물에게 배워요 시리즈등의 그림책이 있습니다. 그 밖에 어린이 교양서 아름다운 가치사전과 저학년 어린이용 국어사전인 나의 첫 국어사전을 펴냈습니다.

  그림 | 김은정

경원대학교 회화과와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동양화를 공부하고, ‘한겨레 일러스트레이션학교에서 일러스트를 공부했습니다. 2004년 한국출판미술대전 입상, 현재 어린이책을 비롯해 잡지, 사보, 광고, 포스터 등 여러 대중 매체에 삽화를 그리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 딸은 좋다》《아름다운 가치사전》《나팔귀와 땅콩귀》《푸른개 장발》《손가락에 잘못 떨어진 먹물 한 방울》《어른이 되는 건 쉬운 일이 아니에요등이 있습니다.

감수 | 신남식

서울대공원과 삼성에버랜드 동물원장을 지냈습니다. 현재 한국 야생동물의학회 회장, 문화재청 문화재 위원이며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 교수로 학생들에게 야생동물의학과 동물행동학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 꿀벌 · 춤으로 말해요
- 귀뚜라미 · 우리끼리만 알 수 있는 소리를 내요
- 박쥐 · 남들에게는 들리지 않는 말로 해요
- 오리와 거위 · 때로는 요란하게 떠들어요
- 호랑이 · 때로는 무서운 소리를 내요
- 늑대 · 여럿이 함께 울부짖어요
- 혹등고래 · 아주 멀리 있는 동료와도 얘기를 나눌 수 있어요
- 산양 · 냄새를 뿌리고 맡는 것도 중요한 의사소통이에요
- 알락꼬리여우원숭이 · 꼬리를 바짝 치켜세워요
- 반딧불이 · 빛을 깜박거리며 마음을 전해요
- 비버 · 물을 찰싹찰싹 쳐서 위험을 알려요
- 코브라 · 몸을 꼿꼿이 세울 때는 공격하겠다는 뜻이에요
- 침팬지 · 친근함을 내보일 때는 익살스런 표정을 지어요
- · 할말이 있을 때는 앞발을 자꾸 들어요. 배를 보여 줄 때도 있어요
- 앵무 · 화가 나면 얼굴이 빨개져요
- 하마 · 지저분한 방법도 있어요
- 살아 있는 생명체들은 누구든 마음을 나누고 싶어 해요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