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장애공감 책 > 도서정보

하늘이네 커다란 식탁

 

 지은이 | 니시하라 게이지 (글) | 후쿠다 이와오 (그림) | 고향옥 (옮김)

 출간일 | 2009년 12월 24일

 판   형 | 188×240

 분   량 | 40

 ISBN   | 978-89-93143-35-5 77830

 정   가 | 11,000원

 적립포인트 | 정가의 5%(550원)

   

창작그림책 시리즈

과잉행동 거북이 셜리

내 동생과 할 수 있는 백만 가지 일

하늘이네 커다란 식탁


* 2009 어린이문화진흥회 '좋은 어린이 책' 선정


 


 

의인화된 ‘식탁’의 눈으로 본 ‘장애아 가족’의 이야기

이 그림책은 거실 한가운데 늘 놓여 있는 오래된 ‘식탁’의 이야기로 시작됩니다.

“나는 하늘이네 커다란 식탁이야.
이 집에 온 지 10년. 반들반들하던 내 몸은 온통 흠집투성이가 되었어.
하지만 나는 이 집 식구들을 아주 좋아해.”

‘식탁’ 앞에서 가족들은 많은 이야기를 나누게 마련입니다. 어쩌면 식탁이야말로 집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을 알고 있는지도 모르지요. 이 책은 의인화된 식탁의 목소리를 빌어 하늘이네 가족의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그리고 자신의 눈으로 보고 귀로 들은 것만 전달하는 ‘식탁’의 독특한 시점을 통해, 한 장애아 가족의 일상을 담담하게 묘사함으로써, 독자들로 하여금 더욱 많은 것을 상상하고 느끼게 해줍니다.

작가 니시하라 게이지는 이 책에 등장하는 ‘하늘이’의 아버지로, 실제로 뇌성마비 장애를 갖고 있는 아들과 자신의 가족들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이 책을 썼습니다. 또한 막내아들의 갑작스러운 사고, 중증 장애 판정, 가족들의 불안과 고통 등을 ‘아버지’의 시선이 아닌 ‘식탁’의 시선으로 담담하게 묘사함으로써, 독자들에게 더욱 깊은 공감과 감동을 일으키는 효과를 주고 있습니다. 

뇌성마비 장애아 하늘이가 보여주는 '살아가는 것의 존귀함'

뇌성마비 상태인 하늘이는 스스로 먹지도 움직이지도 못합니다. 몸에 호스를 꽂은 채 하루 종일 침대에 누워 지내고, 약을 먹거나 가래를 빼주는 일도 가족들의 도움을 받아야 합니다. 이런 모습은 누군가에게는 ‘살아있지 않은 것’으로 보일지도 모릅니다. 병원에서 돌아온 후 하늘이가 처음으로 외출한 날, 동네 아이들은 하늘이를 보며 이렇게 말합니다.

 

“아주머니, 이 애 죽었어요?”

하지만 하늘이는 형과 누나와 함께 있을 때 기쁜 듯이 눈망울을 때룩때룩 움직이고, 합창단원들이 불러주는 노래에 빙그레 미소를 짓습니다. 몸은 움직일 수 없지만 삶의 기쁨과 슬픔을 오롯이 느끼며 ‘살아있는 존재’인 것입니다. 하늘이는 ‘누군가에 의해’ 억지로 살아있는 것이 아니라,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삶을 누리기 위해 ‘스스로’ 살아있는 것입니다. 하늘이는 이러한 마음을 식탁에게만 들리는 작은 목소리로 이렇게 전합니다.

“너는 내가 힘들어 보이겠지만, 나는 지금 행복해.
나도 너처럼 우리 가족과 함께 오래도록 즐겁게 살고 싶어.”

이 그림책은 뇌성마비 장애아 하늘이를 지켜보는 식탁의 시선을 통해 ‘살아가는 것의 존귀함’을 보여줍니다. 그리고 장애아가 된 하늘이를 보살피고 사회 안에서 건강하게 자라나게 하기 위한 가족들의 노력과 사랑을 따뜻하게 그려내고 있습니다. 하늘이네 커다란 식탁이 소개하는 이 특별한 가족의 이야기는 장애아와 함께 살아가려는 많은 사람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감동을 전해줄 것입니다.


>> 줄거리

평범하고 화목한 하늘이네 가족. 그러던 어느 날 막내 하늘이가 갑작스런 사고로 뇌성마비 상태가 됩니다. 불안과 걱정 속에서 하루하루를 보내던 하늘이네 가족. 그러나 2년 만에 돌아온 하늘이는 스스로 먹지도 움직이지도 못하는데……. 주위의 시선과 하늘이의 대한 걱정으로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던 가족들. 하지만 하늘이와 함께할 수 있는 많은 것들을 발견하며, 전보다 건강하고 따뜻한 삶을 만들어나가기 시작합니다. 


 


 

글쓴이_ 니시하라 게이지
1952년 아이치현에서 태어났습니다. 사립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으며, 이 책에 등장하는 하늘이의 아빠입니다.

그린이_ 후쿠다 이와오
1950년 일본 오카야마현에서 태어났습니다. 일본아동출판미술가연맹 회원이며, 따뜻하고 편안한 그림으로 많은 어린이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그림책 《덜커덩 덜컹》으로 일본에서 그림책에 주는 가장 권위 있는 상인 일본그림책상을 받았습니다. 작품으로 《방귀 만세》 《난 형이니까》 《사유미네 포도》 《고로야, 힘내》 등이 있습니다.

옮긴이_ 고향옥
동덕여자대학과 동대학원에서 일본 문학을 공부하고, 일본 나고야 대학에서 일본어와 일본 문화를 공부했습니다. 지금은 한일아동문학연구회에서 한국과 일본의 아동문학을 공부하면서 좋은 일본책을 우리말로 옮기는 일에 힘쓰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는 《나의 형, 빈세트》 《친구가 생긴 날》 《친구가 좋아》 《너의 목소리가 듣고 싶어》 등이 있습니다.

 




 

여러분은 장애를 가진 하늘이가 불행하다고 생각하나요?
우리 가족은 지금 ‘하늘이와 함께여서 얻을 수 있는 기쁨과 행복’을 느끼며 살고 있답니다.
우리가 그렇게 살도록 힘을 준 것은, 힘들지만 자기의 삶을 힘껏 살아가려는 하늘이였지요.
길에서 마주치는 사람들이 “힘들겠군요.” “힘내세요.”라고 말할 때가 있습니다.
그때마다 하늘이와 살아가는 기쁨을 많은 사람에게 전하고 싶었답니다.
또 하늘이를 신기한 듯 말똥말똥 바라보는 아이도 있습니다.
그때마다 “이 아이도 너랑 똑같이 기뻐하고 슬퍼하면서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고 있단다.”라고 말해주고 싶었답니다.
이 그림책은 그런 소망에서 태어났습니다.

― 작가 니시하라 게이지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